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회원사 소식

SK C&C, '디지털 탄소 여권 플랫폼'으로 EU 탄소 규제 지원

작성자 : itsa
작성일 : 2024-02-05 10:06:30
조회수 : 3

첨부파일(1)

SK C&C가 '롯데알미늄㈜·조일알미늄'과 제품 생산 전반의 종합 탄소 관리를 지원하는 '디지털 탄소 여권 플랫폼' 구축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롯데알미늄은 이차전지 용량·전압과 관련한 알루미늄박을 생산하며, 조일알미늄은 알루미늄박 생산 원재료를 공급하는 회사다. 두 기업은 유럽연합(EU) 탄소국경조정제도(CBAM)와 EU 배터리 규제 대상에 포함된다.

이번 사업으로 양사는 제품 생산 과정의 직·간접 탄소 배출원인 스콥 1,2 영역뿐 아니라 원료 공급처인 스콥 3의 탄소 배출량까지 측정·관리한다. 업계 최초 제품 단위의 탄소발자국 관리 체계를 확보했다.

양사는 먼저 철강·알루미늄 등 6대 품목의 제품 탄소 배출량에 관세를 부과하는 EU 탄소국경조정제도의 탄소 배출량 의무 신고를 간편하게 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적용한다.

또한 '탄소발자국'과 '디지털 배터리 여권' 등 EU 추가 탄소 관리 규제 대응에도 활용한다.

EU는 탄소발자국을 통해 제품의 소재·생산·운송·사용·재활용까지 전 생애주기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측정하고, 특히 배터리 분야 탄소발자국 제품 생애주기 정보는 모두 디지털로 수집·저장·공유하는 디지털 배터리 여권 확보를 강제하고 있다.

탄소국경조정제도와 탄소 배출 전과정평가(LCA) 대응을 동시에 지원하는 탄소 배출량 관리 플랫폼을 적용한 것은 국내 최초다.

SK C&C가 글래스돔과 함께 개발한 '디지털 탄소 여권 플랫폼'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실제 데이터 기반의 스콥3 전과정평가(LCA)를 자동화된 관리 체계로 지원하는 종합 디지털 탄소 배출량 관리 플랫폼이다.

탄소 배출량 리포트 자동 생성은 물론 원료 채취부터 제조·사용 폐기 단계에 이르기까지 제품 생애 전 과정 환경 영향을 정량화하고 평가하는 전과정평가(LCA)를 한 번에 지원한다.

제품별 생산 경로를 따라 공정 각 단계에서 직접 측정한 데이터를 사용해 탄소 배출량 산정 정확도와 신뢰도를 높여 준다. 클라우드 기반의 기업별 데이터 저장소를 제공해 탄소 배출량 산정 관련 기업의 민감 데이터를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한다.

 

방수인 SK C&C 그룹장은 “롯데알미늄과 조일알미늄이 디지털 탄소 여권 플랫폼을 시작으로 EU의 각종 탄소 관련 규제 대응은 물론 글로벌 탄소 관리 우수 기업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두호 기자 walnut_park@etnews.com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