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회원사 소식

CJ올리브네트웍스, CJ대한통운 차세대 택배시스템 '로이스 파슬' 구축

작성자 : itsa
작성일 : 2024-04-15 09:36:19
조회수 : 6

첨부파일(1)

CJ올리브네트웍스가 CJ대한통운의 차세대 택배시스템인 '로이스 파슬'을 구축했다.

로이스 파슬은 CJ대한통운이 지난 2021년부터 3년간 진행한 대형 프로젝트로 CJ올리브네트웍스가 보유한 물류 분야 시스템통합(SI) 노하우와 차별화된 경쟁력을 기반으로 운영 안정화를 시켰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택배 배송 프로세스 전반을 관리하는 택배 코어시스템, 택배기사들이 사용하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B2B 전용 택배 접수·조회 서비스 등 택배 운영 과정에서 발생하는 모든 데이터의 통합 관리가 가능한 플랫폼을 구현했다.

특히 CJ올리브네트웍스는 '단계별 오픈 방식'으로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단계별 오픈은 기존 시스템과 로이스 파슬 시스템을 병행 운영하면서 점진적으로 이관하는 수행 방식이다. 신규 시스템과 기존 시스템을 동기화하는 추가 작업과 두 개의 시스템을 동시에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고도의 기술력이 요구된다.

이러한 SI 방식은 동종업계 기준 최초 사례다. 이번 로이스 파슬의 단계별 오픈을 통해 기존 시스템을 사용하던 이용자는 친숙하게 새로운 시스템에 적응하고 원활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로이스 파슬의 최대 강점은 안정성이다. 로이스 파슬은 하루 최대 2000만건의 택배 데이터를 안정적으로 처리할 수 있다.

하나로 통합 운영하던 서버를 코어 서비스와 채널 서비스로 구분한 4개의 서버로 분산시켜 시스템 간 독립 서버 운용체계를 확보했다. 이를 통해 서버 과부하를 방지하고 특정 서버에 장애가 발생해도 서비스 운영에 영향을 받지 않게 된다.

기존 물리 서버 시스템에서 쿠버네티스 기반의 클라우드 환경으로 전환한 것도 특징이다. 유연성이 강점인 클라우드 서버 운영으로 시스템 개선, 증설 등 택배 물량 변화에 따라 효율적으로 대응할수 있다. 클라우드 서버는 CJ올리브네트웍스 클라우드센터에서 운영하게 된다.

이 외에도 CJ올리브네트웍스는 데이터 기반 경영 지원을 위해 데이터 웨어하우징(DW) 시스템도 새롭게 구축했다. CJ대한통운의 택배 접수, 집화, 배송 등 택배 과정에서 발생하는 모든 데이터를 실시간 집계하고 분석한 대시보드를 통해 한 눈에 확인 할 수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 관계자는 “향후 택배 운영 과정에서 발생하는 모든 데이터에 통합 관리, 안정적인 시스템 운영 등 CJ대한통운의 글로벌 리딩 물류기업으로 도약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두호 기자 walnut_park@etnews.com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