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회원사 소식

SK C&C, EU 수출기업 '디지털 탄소여권' 3자 검증사업 시작

작성자 : itsa
작성일 : 2024-05-13 09:51:02
조회수 : 2

첨부파일(1)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SK C&C가 유럽연합(EU) 지역에 수출하는 기업들을 위해 '디지털 탄소 여권 플랫폼'에 기반을 둔 '로이드인증원(LRQA) 제3자 검증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일 밝혔다.

SK C&C와 미국의 스타트업 글래스돔이 함께 개발한 '디지털 탄소 여권 플랫폼'은 원료 채취부터 제조, 사용, 폐기까지 제품 전 주기에 걸쳐 환경 영향을 정량화하고 평가하는 데이터 추출을 지원한다.

고객들은 디지털 탄소 여권 플랫폼에서 추출한 데이터 보고서를 로이드인증원에 제출해 간편하게 탄소 데이터를 검증받을 수 있다.

로이드인증원은 EU가 인정한 탄소 배출권 거래제(ETS, Emissions Trading Scheme) 검증 공인 기관 중 하나로 현재 160여 개 국가에서 국제 표준 인증 및 검증을 실시하고 있다.

SK C&C는 유럽 국가들이 '디지털 배터리 여권'을 위한 데이터 제출을 요구하는 상황에서 데이터 검증에 상당한 시간을 들이는 배터리 산업 고객을 우선 지원할 예정이다.

실제로 리튬이온배터리 분리막 제조 기업 SK아이이테크놀로지[361610]는 디지털 탄소 여권 플랫폼을 활용해 최소 2~3개월 걸리던 데이터 검증 기간을 수일 내로 줄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SK C&C가 설명했다.

SK C&C는 배터리 분야를 시작으로 철강, 알루미늄 기업 등 EU의 수출 규제 대상 산업으로 제3자 검증 서비스를 빠르게 확대할 계획이다.

EU는 2027년부터 배터리 생산·이용·폐기·재사용·재활용 등 제품 전주기 정보를 디지털로 기록하고 공유하는 '디지털 배터리 여권' 제도를 시행할 계획이다.

또 올해부터 시행되는 EU 탄소국경조정제도(CBAM)에서도 국제 표준 ISO 14067를 바탕으로 한 제3자 검증을 요구한다.

방수인 SK C&C 디지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그룹장은 "디지털 탄소 여권 플랫폼은 수출 기업들이 EU 시장으로 빠르게 진출하기 위한 패스트트랙이 될 것" 이라며 "수출 기업들이 규제 대응뿐 아니라 시장 개척에 유리한 고지를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nojae@yna.co.kr

1 2 3 4 5 >